탕액편

갱미(粳米, 멥쌀)

한닥터 2011.10.25 조회 수 581 추천 수 0
◈ 粳米 ○ 됴?니?性平味甘苦無毒平胃氣長肌肉溫中止痢益氣除煩[本草] ○ 粳硬也堅硬於?米也入手太陰少陰經氣精皆從米變化而生故字皆從米[入門] ○ 作飯及粥食之稍生則不益脾過熟則佳[本草] ○ 白晩米爲第一早熟米不及也[本草] ○ 卽晩米也霜後收者佳[日用]

☞ 갱미(粳米, 멥쌀)

○ 성질이 평(平)하고 맛이 달면서 쓰고[甘苦] 독이 없다. 위기(胃氣)를 고르게 하고 살찌게 하며 속을 덥히고 이질을 멎게 하는데 기를 보하고 답답한 것[煩]을 없앤다[본초]. ○ 멥쌀이라는 '갱(粳)'자에는 굳다는 뜻(硬, 즉 堅)이 들어 있는데 그것은 찹쌀보다 굳기 때문이다. 이것의 기운은 수태음경과 수소음경으로 들어간다. 기(氣)와 정(精)은 다 쌀을 먹어서 그것이 변화되어 생긴 것이기 때문에 '기(氣)'자와 '정(精)'자에는 다 쌀'미(米)'자가 들어 있다[입문]. ○ 밥이나 죽을 만들어 먹는데 약간 설익어도 비장(脾臟)에 좋지 못하다. 잘 익혀 먹어야 좋다[본초]. ○ 멥쌀은 늦벼쌀(白晩米)이 제일 좋다. 올벼쌀(早熟米)은 이것만 못하다[본초]. ○ 이것은 바로 늦벼쌀을 말하는데 서리가 온 뒤에 거둔 것이 좋다[일용]. 

0개의 댓글

번호 제목 조회 수
517 [탕액편] 12제(十二劑) 2112
516 [탕액편] 5가지 맛의 약성[五味藥性] 2267
515 [탕액편] 5장을 보하거나 사하는 것[五藏補瀉] 1870
514 [탕액편] 6월하중열사(六月河中熱沙, 6월에 강가에 있는 뜨거워진 모래) 453
513 [탕액편] 7방(七方) 2003
512 [탕액편] 갈(蝎, 전갈) 389
511 [탕액편] 갈계(?鷄) 314
510 [가] 갈근(葛根, 칡뿌리) 2644
509 [가] 감국화(甘菊花, 단국화) 3004
508 [탕액편] 감란수(甘爛水, 몹시 휘저어서 거품이 생긴 물을 말한다.) 528
507 [가] 감초(甘草) 1903
506 [탕액편] 강랑(??, 말똥구리) 396
505 [가] 강활(羌活, 강호리) 2262
504 [가] 강황(薑黃)+ 2257
[탕액편] 갱미(粳米, 멥쌀) 581
502 [탕액편] 검인(芡仁, 가시연밥) 738
501 [탕액편] 계자(鷄子, 달걀) 680
500 [가] 계지(桂枝) 계피(桂皮) 계심(桂心) 5691
499 [탕액편] 계칙(??, 비오리) 597
498 [탕액편] 고마혜저(故麻鞋底, 헌 삼신짝의 바닥)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