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액편

계자(鷄子, 달걀)

한닥터 2011.10.26 조회 수 680 추천 수 0
◈ ?子 ○ ?의알性平味甘主除熱火瘡癎痙鎭心安五藏安胎開咽喉治姙婦天行熱疾[本草] ○ 生絞入藥豁開淡煮大能却痰潤聲喉[入門] ○ 凡?卵以黃雌産者爲良烏?子尤善[本草]

☞ 계자(鷄子, 달걀)

○ 성질이 평(平)하고 맛이 달다[甘]. 불에 데서 생긴 헌데[熱火瘡], 간질, 경병(痙病)을 치료하는데, 마음을 진정시키고 5장을 편안하게 한다. 안태(安胎)시키고 목이 쉰 것을 트이게 하며 임신부의 돌림열병[天行熱疾]도 치료한다[본초]. ○ 생것을 휘저어서 약에 넣는다. 깨뜨려서 약간 익혀 먹으면 담이 덜리고[却痰] 성대가 부드러워진다[입문]. ○ 달걀은 누런 암탉이 낳은 것이 좋은데 특히 살 검은 닭(烏鷄)의 알이 더 좋다[본초]. 

◈ 卵白 ○ ?의알흰?의性微寒味甘無毒療目熱赤痛療疸解熱煩除心下伏熱治産難胞衣不出止咳逆[本草]
☞ 계자란백(鷄子卵白, 달걀 흰자위) ○ 성질이 약간 차고[微寒] 맛이 달며[甘] 독이 없다. 눈이 달면서 피지고 아픈 것을 치료하는데 황달도 낫게 한다. 그리고 번열을 낫게 하고 명치 밑에 잠복된 열[心下伏熱]을 없애며 해산을 쉽게 하게 하고 태반을 잘 나오게 하며 기침이 나면서 기운이 치미는 것[咳逆]을 멈춘다[본초]. 

◈ 卵黃 ○ ?의알누른?의治久?及漆瘡主痢[本草] ○ 陰不足補之以血用?子黃[湯液]
☞ 계자란황(鷄子卵黃, 달걀 노른자위) ○ 오랜 학질과 옻이 올라 허는 것[漆瘡]과 이질을 치료한다[본초]. ○ 음(陰)이 부족(不足)할 때 혈(血)을 보(補)하려면 달걀 노른자위(?子黃)를 써야 한다[탕액]. 

◈ 卵中白皮 ○ 主久咳結氣得麻黃紫?和服立已一名鳳凰衣[本草]
☞ 계자란중백피(鷄子卵中白皮, 달걀 속 흰 껍질) ○ 오랜 기침으로 기운이 몰린 데 효과가 있다. 여기에 마황과 자원(紫?)을 넣어 쓰면 곧 효과가 있다. 이것을 일명 봉황의(鳳凰衣)라고도 한다[본초]. 

◈ 卵殼 ○ 硏摩目中障?又主傷寒勞復[本草]?肉雖有小毒而補虛羸最要故食治方中多用之然有風人及患骨熱人不宜食大抵丹者入心白者入肺黑者入腎黃者入脾總皆歸於肝也[入門] ○ ?屬巽佐肝火[丹心]
☞ 계자란각(鷄子卵殼, 달걀 껍질) ○ 가루내어 쓰는데 눈에 장예(障?)가 생긴 것을 삭힌다. 또한 상한노복(傷寒勞復)에도 쓴다[본초]. 닭고기에는 독이 약간 있으나 허약한 것을 보하는데 좋기 때문에 식사요법에 많이 쓴다. 그러나 풍이 있는 사람과 뼈에 열이 있는 사람[患骨熱人]은 적당치 않다. 대개 털빛이 붉은 닭고기의 기운은 심(心)으로 들어가고 털빛이 흰 닭고기의 기운은 폐(肺)로, 털빛이 검은 닭고기의 기운은 신(腎)으로, 털빛이 누런 닭고기의 기운은 비(脾)로 들어 가는데 어느 것이나 다 간(肝)으로 돌아서 간다[입문]. ○ 닭은 손(巽)괘에 속하는데 간화(肝火)를 돕는다[단심]. 

0개의 댓글

번호 제목 조회 수
477 [탕액편] 구중연급타(口中涎及唾, 침) 424
476 [탕액편] 국(麴, 누룩) 326
475 [탕액편] 국화수(菊花水, 국화 밑에서 나는 물) 636
474 [탕액편] 궐어(?魚, 쏘가리) 714
473 [탕액편] 궤육(?肉, 효근노루) 454
472 [탕액편] 귀갑(龜甲, 남생이 등딱지) 609
471 [탕액편] 귤피(橘皮, 귤껍질) 514
470 [가] 귤피(橘皮, 귤껍질) 진피(陳皮, 귤껍질) 2621
469 [탕액편] 근, 량, 되, 말[斤兩升斗] 2082
468 [탕액편] 급류수(急流水) 503
467 [가] 길경(桔梗, 도라지) 2049
466 [탕액편] 나미(?米, 찹쌀) 585
465 [나] 나복자(蘿?子, 무씨) 1623
464 [탕액편] 나육(?肉, 노새고기) 475
463 [탕액편] 난발(亂髮) 454
462 [탕액편] 납설수(臘雪水, 섣달 납향에 온 눈 녹은 물) 463
461 [탕액편] 낭육(狼肉, 이리고기) 423
460 [탕액편] 내자(柰子) 350
459 [탕액편] 냉천(冷泉, 맛이 떫은 찬 물을 말한다. 448
458 [탕액편] 노사육(鷺?肉) 345